"남친 이상형이 나"...2살 연하 남친과 달달한 연애 스토리 공개한 오나미 (영상)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개그우먼 오나미가 남자친구 박민과의 달달한 연애 스토리를 밝혔다.


17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오나미가 출연해 축구선수 출신 남자친구를 언급한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양세형은 오나미의 남자친구 박민에 대해 궁금해 하며 만나게 된 계기를 물었다.


그러자 오나미는 "축구하는 친한 동생이 있다.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그 분이 제 얘기를 했고, 소개를 받게 됐다"고 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이어 오나미는 "처음에 둘 다 너무 긴장을 했다"며 "드라이브를 하고 있었는데 그 친구가 '손잡아도 돼요?'라고 물었다. 내 마음을 확인하고 싶어서 그 얘기를 했다고 하더라"라고 웃어 보였다.


오나미는 "동네 한 바퀴만 돌려고 했는데 다섯 바퀴는 돈 것 같다"라고 덧붙이며 멤버들의 설렘지수를 폭발시켰다.


항상 자신을 배려해주는 남자친구라며 박민을 자랑한 오나미. 그는 "남자친구는 (내가) 속상한 걸 얘기해달라 하는데 그게 잘 안 된다. 내 고민 때문에 더 속상해하고 힘들어 할까 봐 그런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이를 듣던 오은영 박사는 "오나미는 다른 사람에게 좋은 사람이고 싶어한다. 그래서 좋은 모습만 보이려고 하는 게 중요하다"라며 "내가 유능하지 않고, 좋은 사람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을 다른 사람이 할 것 같은 게 내가 바보 같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오나미는 2살 연하의 축구선수 출신 박민과 공개 열애 중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네이버 TV '집사부일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