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주꾸미 게임' 단독 우승하고 상금 '300만원' 획득 (영상)

인사이트SBS '런닝맨'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런닝맨' 유재석이 '주꾸미 게임' 레이스에서 최종 우승하며 300만원을 획득했다.


17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전 세계적으로 인기몰이 중인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착안한 '주꾸미 게임' 레이스가 펼쳐졌다.


이날 각자의 장소에 도착한 멤버 7인. 그때 의문의 요원이 등장, 딱지치기를 진행했다.


요원은 딱지를 넘길 때마다 만 원을 주겠다는 제안을 해왔고, 멤버들에게 2장의 딱지가 주어졌지만 전소민을 제외하고 멤버 모두 딱지를 뺏기고 게임 오버됐다. 그때 요원들은 "쭈꾸미 게임에 참가하시겠습니까?"라는 초청장을 건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런닝맨'


첫 번째 게임은 지옥행 윳놀이로, 먼저 골인하면 목숨을 잃는 게임이다. 지석진이 압도적인 독주를 이어가던 가운데 양세찬이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하지만 게임 후반 꽝손 이광수의 기운을 받고 윷을 던진 양세찬은 모가 나와 지옥행 열차에 탑승했고 유재석이 살아남게 됐다.


두 번째 게임은 랜덤으로 팀 선택 후 대결을 진행, 유재석과 지석진, 송지효, 하하는 줄다리기 게임에서 승리해 1점씩 적립했다.


세 번째 게임은 절망의 숨바꼭질로, 제한 시간 안에 제시될 것들의 개수를 정확히 맞히면 통과였다. 그 결과 지석진과 김종국이 탈락, 양세찬까지 상금을 코 앞에 두고 탈락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런닝맨'


마지막 생존자인 유재석과 송지효, 전소민은 벼랑 끝 공기 게임을 진행했다. 이 게임은 손등에 알 5개를 올린 뒤 5개 모두 잡아내면 상금을 획득하는 게임이었다.


하지만 잘할 것 같다는 모두의 예상과 달리 전소민에 이어 송지효도 실패하며 탈락했다. 그리고 마지막 생존자 유재석이 도전에 나섰다.


손등에 공기 5개를 모두 올린 유재석은 끝내 공기를 잡아내며 최종 우승자가 됐다. 우승자가 된 유재석은 상금 300만 원을 획득했다.


네이버 TV '런닝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