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형' 촬영 중 김소연에 문자+지갑 선물 받고 눈물 뚝뚝 흘린 최예빈 (영상)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최예빈이 김소연과 전화 연결을 하며 눈물을 보였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SBS '펜트하우스' 시리즈에서 활약한 '펜하 키즈들' 진지희, 김현수, 최예빈이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세 사람은 '펜트하우스'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엄마 역할 배우들에 대한 자랑 배틀에 돌입했다.


최예빈은 "엄마(김소연)가 촬영하면서 몇 번 밥을 사주셨다"며 또 "작년엔 내 생일까지 직접 챙겨주셨다. 선물을 주셨다. 향수"라고 자랑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진지희는 신은경에 대해 "밥 받고, 커플 슬리퍼를 준비해주셨다"고 밝히며 감정 잡기를 어려워 하자 안아주는 등 도와줬다고 전해 따뜻함을 안겼다.


유진을 엄마로 둔 김현수는 "밥 사주는 건 기본이고 우리 엄마는 일단 원조 요정이다. 진짜 예쁘다"는 자랑에 이어 "우리 엄마도 감정 잡는 걸 항상 도와주시고, 같이 노래 부르는 신에서 실제로 불러주셨다.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이후 이들은 각자의 엄마들에게 '사랑한다'는 메시지를 보내 누가 가장 빨리 답장을 받나 미션을 했다. 


가장 답장을 빨리 받은 사람은 최예빈이었다. 특히 김소연은 촬영 당일 최예빈의 생일을 알고 지갑 선물까지 투척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최예빈은 고마운 마음에 눈물을 흘리며 김소연과 전화 통화를 했고, 김소연은 최예빈이 1등을 했다며 좋아하자 함께 좋아해 눈길을 끌었다.


'아는 형님' 멤버들은 김소연과 전화를 끊은 최예빈에게 왜 갑자기 눈물을 흘렸는지 물었다.


그러자 최예빈은 "'펜트하우스' 마지막 촬영을 했는데 우리가 오랫동안 찍었다. 마지막 촬영을 소연 선배님과 함께 했다. 선배님이 우는 장면을 바스트로 찍는걸 모니터로 보다가 너무 슬펐다. 그래서 눈물을 꾹꾹 참았다. 그때 선배님한테 갔는데, 얼굴 보자마자 눈물이 나더라"라며 여전히 아련함이 남아있다고 전했다.


네이버 TV '아는 형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