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전 '첫사랑' 확인하고 로맨틱한 키스한 '원더우먼' 이하늬X이상윤 (영상)

인사이트SBS '원더우먼'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원더우먼' 조연주(이하늬 분)와 한승욱(이상윤 분)이 뜨거운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원더우먼'에서는 14년 전 인연을 기억하고 서로의 마음을 나누는 조연주와 한승욱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앞서 한승욱은 조연주가 술에 취했을 때 "벽을 눕히면 다리가 된다. 벽이 무너져도 그거게 끝이 아니고 딛고 넘어가면 된다고요. 다른 쪽으로 또 길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이는 14년 전에 조연주가 누군가에게 들었던 말과 똑같았다.


조연주는 한승욱에게 "14년 전에 누구한테 똑같은 말을 들었었다"며 그 사람이 한승욱이었음을 확인했다. 놀란 한승욱은 "그게 미나가 아니라 조연주 당신이었다고?"라고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원더우먼'


이에 조연주는 "나였다. 나도 그날 평생을 기대왔던 할머니를 잃었다. 우리 할머니 돌아가시기 전에 내가 할머니 때문에 앞으로 아무것도 못하는 걸 원하지 않는다고 하셨다"며 "그때는 그게 무슨 말인지도 몰랐는데 그쪽 이야기를 듣고 나서 나도 할머니를 통해서 다른 세상으로 건너가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 그래서 잊지 않고 있었다. 어쩌면 그 말 때문에 내가 여기까지 왔다"고 두 사람의 깊은 인연을 전했다.


한승욱은 "이제 알겠다. 내가 좋아했던 미나는 그날 밤 그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조연주는 "하지만 나는 그때의 강미나가 아니다. 정말 내가 누구든 누구의 딸이든 상관 없냐"고 질문했다.


그러자 한승욱은 "이제 나도 그때의 그 아이는 아니다. 원래 누군가를 진짜로 알게 되면 처음 생각했던 것과는 다른 사람이다. 그리고 진짜 사랑은 그때부터 시작되는 거고"라며 손을 내밀었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악수를 나눈 두 사람은 뜨거운 키스를 나눴다. 


엔딩으로 더할나위 없었던 이하늬와 이상윤의 키스신은 방송을 보던 시청자들을 제대로 설레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원더우먼'


네이버 TV '원더우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