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먹어야 조회수 나와"...한국 적응 못해 미국으로 떠나는 '가짜사나이' 가비

인사이트YouTube '가브리엘'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한국 온라인 엔터테인먼트가 나와 안 맞는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 같다"


웹 예능 '가짜사나이'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스트리머 겸 유튜버 가브리엘이 한국을 떠나겠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가브리엘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돈 벌려고 미국 갑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가브리엘은 한국에서 살게 된 계기부터 시작해 미국에서 새 출발을 하려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가브리엘'


가브리엘은 "나는 19살이었을 때 한국 처음 왔고 큰 꿈이 있었다. 어렸을 때부터 프로게이머가 아니면 온라인 슈퍼스타가 되고 싶었다"라며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한국에 있으면서 힘든 일이 엄청 많았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처음 왔을 때는 3년 동안 월세 30만원짜리 옷장에 살았다. 한국에 가족, 친구가 없었고 한국어도 할 줄 몰랐다"라며 "돈이 너무 없어 100원짜리 동전을 모아 편의점에 가서 라면을 먹고 살았다"라고 말했다.


힘든 과정을 겪었던 그는 트위치 생방송을 시작하면서 어릴 적 꾼 꿈을 이뤘다고 했다. 하지만 점차 시간이 지날수록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제 방송한 지 오래됐고 시청자들이랑 엄청 재밌게 지냈다. 최근 6년 동안"이라면서도 "하지만 내가 나이를 먹으면서 한국 온라인 엔터테인먼트가 나와 안 맞는 방향으로 가고있는 것 같다"라고 호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가브리엘'


국내 게이머와 누리꾼들이 좋아하는 게임 및 방송 콘텐츠가 현재 가브리엘의 방향과는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가브리엘은 "요새 트렌디한 게임, 콘텐츠, 방송 스타일은 나와 안 어울린다. 내가 좋아하는 게임은 한국에서 인기가 없다"라며 "게임 방송 유튜버로 살기 너무 힘들어졌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내가 봤을 때 외국인들은 항상 '바보 외국인' 콘셉트로 나온다"며 "유튜브를 할 때도 '가비' 스타일로 하고 싶었는데 김치 먹는 영상이 조회수가 더 높았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그래서 열심히 생각했다. 미국에 갈 거다. 미국에 가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빚 갚고 운동하면서 열심히 살 것"이라며 "지금까지 저를 봐줬던 사람들 응원해줬던 사람들 후원해줬던 사람들 고맙다. 이제부터 유튜브랑 생방송 조금 쉬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YouTube '가브리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