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둥이맘' 황신영, 출산 전후 발 사진 비교..."부기 싹 빠지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shinyoung_h'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개그우먼 황신영이 출산 후 부기가 빠진 근황을 전했다.


13일 황신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출산 전과 출산 후 자신의 발을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황신영은 "출산 전, 출산 후. 손발 부기가 싹 빠지고 있어요"라는 글을 함께 덧붙였다.


사진을 보면 출산 전 부어있던 황신영의 발은 출산 후 많이 회복된 모습이다. 만삭일 때 몸무게가 104kg까지 나간다고 밝힌 바 있던 황신영의 그간 고충이 전해진다.


인사이트Instagram 'shinyoung_h'


특히 황신영은 "발이 너무 부어서 아프기까지 하다. 발이 코끼리를 지나서 이제는 대왕 하마. 이제는 남편 신발도 안 맞는다"며 퉁퉁 부은 발 사진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하지만 황신영은 출산 후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부기가 많이 빠지고, 빠르게 건강을 회복하는 모습으로 반가움을 안겼다.


한편 황신영은 5살 연상의 비연예인과 2017년 결혼했다.


최근에는 세쌍둥이 안아서, 안아준, 안아영을 낳아 많은 축하를 받았다.


인사이트Instagram 'shinyoung_h'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