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복 입고 헬스했다가 여자들한테 '걸X'같다고 욕 먹자 여고생 유튜버가 보인 반응 (영상)

인사이트YouTube '밍갱티비'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여고생 헬스 유튜버가 자신을 향해 쏟아진 악플에 속 시원한 사이다 대처를 선보였다.


지난 12일 밍갱은 자신의 유튜브에 "저한테 왜 그러세요..? 그녀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밍갱은 여초사이트에서 교복을 입고 헬스를 했던 자신에게 뱉은 악플들을 읽는 시간을 가졌다.


그녀에게 쏟아진 악플들은 수위가 상당히 높았지만 그녀는 담담한 태도를 악플들을 거침없이 읽어나갔다.


인사이트YouTube '밍갱티비'


먼저 그녀에게 쏟아진 의견의 대부분은 "여자라는 것을 강조한다. 그런 행동이 여자들에게 피해를 끼칠 수 있다"라는 것이었다.


이에 대해 밍갱은 "운동하는 영상이 왜 피해가 갈까요? 이건 피해의식인 것 같은데"라고 응수했다.


"얼굴이 못생겼다"라는 악플에 대해서는 침을 뱉는 듯한 리액션을 선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여고생을 향해 쏟아진 악플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인사이트YouTube '밍갱티비'


일부 누리꾼들은 그녀를 향해 "걸X 같다", "자라나는 X나무" 등의 수위 높은 악플을 남겼다.


이에 밍갱은 주먹으로 인형을 치며 "후쿠시마 방사능 같은 놈들아", "이런 귤껍딱 곰팡이야. 근손실이나 나라"라며 귀엽게 분노를 표출했다.


마지막으로 밍갱은 "도를 넘은 성희롱 댓글이 너무 많다"라며 "벼르고 벼르다가 한 번에 고소를 하겠다"라고 경고를 날렸다.


YouTube '밍갱티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