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 암투병 의혹' 최성봉, 라방서 극단적 선택 암시에 구급대원 출동

인사이트YouTube '최성봉Sungbong Choi'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거짓 암투병 의혹에 휩싸인 가수 최성봉이 유튜브 생방송을 통해 극단적 선택을 암시해 경찰이 출동했다.


12일 오후 2시께 최성봉은 한강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최성봉은 "최근 이슈에 대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담배, 술 모두 인정한다"라며 "며칠 동안 여러 악플에 시달렸다. 우울과 공황, 극단선택 충동을 많이 느꼈다. 그걸 억누르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동안 말이 없던 그는 다시 어렵게 입을 열며 "어릴 적부터 몸부림치고 그렇게 살아왔는데 이제는 너무 지쳐서 모두 못하겠다. 감성팔이하려고 여기 온 거 아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최성봉Sungbong Choi'


또 그는 "제가 말하고 싶은 건 게시글에 올려놨다"며 "다시 한 번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 제가 다 짊어지고 가겠다"고 극단적 선택을 암시했다.


하지만 이후 사이렌 소리와 함께 경찰로 추정되는 이들이 접근한 음성이 들렸고 방송은 중단됐다. 이는 방송을 보던 누리꾼이 119에 신고를 한 것으로 보인다.


최성봉은 방송에 앞서 "최근 이슈에 대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엄청난 고통과 아픔으로 인해 심적으로 아주 힘들었다"는 내용의 게시글을 올렸다.


그는 "매우 우울하고 공황과 자살충동으로 제 글이 완벽하지 않을 수 있다. 그럼에도 내 마지막 글을 적는다"라며 "이제 제 운명은 여기까지라고 본다. 그동안 저를 위해 보살펴주시고 아껴주신 많은 분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했다.


인사이트YouTube '최성봉Sungbong Choi'


앞서 최성봉은 대장암 3기 투병 중이라며, 폐와 전립선 등까지 암이 전이돼 시한부의 삶을 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10억원의 음반 제작비를 클라우드 펀딩으로 모으고 있었다.


하지만 최성봉의 암투병이 거짓이라는 의혹이 제기됐고, 설상가상으로 그가 공개한 진단서가 허위라는 지적이 이어져 논란을 빚었다.


한편 최성봉은 2011년 '코리아 갓 탤런트'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가수로 데뷔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YouTube '최성봉Sungbong Choi'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