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유아인, '소리도 없이'로 부일영화상서 '남우주연상' 수상

배우 유아인과 전종서가 '부일영화상'에서 남녀주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안았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배우 유아인과 전종서가 '부일영화상'에서 남녀주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안았다.


7일 오후 부산 해운대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는 제30회 부일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남우주연상의 주인공은 영화 '소리도의 없이'의 주인공인 유아인이었다.


유아인은 "공정한 부일영화상을 받을 수 있게 돼서 기쁘다. 이병헌, 정유미 두 분 선배가 상을 주니 기분이 더 좋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최근에는 이병헌 선배님과 '승부'라는 영화를 촬영했는데, '소리도 없이'처럼 그 작품에서도 대사가 많지 않다. 그 후 새로운 작품을 만나서 대사 엄청 많은 작품을 하고 있는데 내가 '소리도 없이'에서 대사 없는 덕을 봤다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유아인은 "대사를 하지 않다가 다시 하기 시작하니까, 처음 신인시절의 그 어색한 말들을 내뱉던 것처럼 정말 쉽지 않더라"라며 "앞으로 가야 할 길이 멀 텐데 대사가 있든 없든, 얼굴이 나오든 말든, 제 존재를 영화 안에 녹여낼 수 있는 사람이 되겠다"라고 남다른 포부를 드러냈다.


여우주연상은 '콜'의 전종서가 받았다.


전종서는 "'콜'을 많은 분들이 사랑해 주셨다. '콜'에서 제가 연기한 영숙은 연기를 처음 시작했었을 때부터 한번쯤 해보고 싶다고 소망하던 캐릭터였다"라며 '콜'의 이충현 감독,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박신혜 등에게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끝으로 그는 "앞으로도 재밌는 연기와 다양한 캐릭터로 찾아뵙겠다. 감사하다"라고 다짐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