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도 돈 못 받고 일했다"...'이달소' 소속사에 임금 달라 공개 저격한 안무가

인사이트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 크리에이티브가 자금난으로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유명 안무가 김화영이 정산에 대한 목소리를 높였다.


30일 김화영 안무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블록베리 크리에이티브의 자금난이 심각하다는 기사 내용을 공유하며 "이번 ptt 활동도 2020년 미지급 있어도 진행함. 기안서 보낸 거 빠짐없이 확인하시고 체크해서 입금 부탁드린다. 9월 30일 오늘까지 입금하기로 하셨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임금 미지불에 대해 호소했다.


김화영 안무가는 "ptt 활동 전에도 미지급금 있었는데 8월~9월에 다 지급될 거라고 얘기 듣고 시안 맡기고 안무 진행했다. 기획사들은 돈 없으면 돈을 쓰지 말던지 예산도 분명히 물어봤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김화영 안무가 SNS


그러면서 그는 많은 금액이 아니었는데 비용이 자꾸 밀려 금액이 커진 것이라는 말을 덧붙였다.


김화영 안무가는 긴 글을 마치며 "서로 복잡한 일 만들지말고 이번 일본 활동 안무비까지 깔끔하게 입금하시고 정리 부탁드린다"고 간청했다.


한편 지난 28일 스포츠월드는 복수의 가요계 관계자들의 말을 빌려 "블록베리 크리에이티브의 자금난이 심각한 수준"이라며 "함께 일을 해온 많은 외주 업체들과 외부 인력들의 미지급액이 적게는 수천, 많게는 수억 원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인사이트YouTube 'M2'


보도에 따르면 해당 업체들과 인력들은 수개월째 돈을 받지 못한 채 생활고를 감수하며 업무를 진행해 왔다.


현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에는 이달의 소녀가 대표 아티스트로 소속돼 있다.


팬들은 이달의 소녀 츄가 최근 각종 예능 및 광고를 통해 왕성한 활동을 보이고 있지만 정산이 불투명한 것 아니냐며 염려하고 있기도 하다. 


실제로 츄는 최근 웹 예능 '월드이즈원츄'에서 데프콘이 "요즘 정산 괜찮아요?"라고 묻자 "아니요. 아직입니다"라며 울상을 지은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