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6 26℃ 인천
  • 30 30℃ 춘천
  • 26 26℃ 강릉
  • 30 30℃ 수원
  • 27 27℃ 청주
  • 26 26℃ 대전
  • 28 28℃ 전주
  • 24 24℃ 광주
  • 25 25℃ 대구
  • 27 27℃ 부산
  • 29 29℃ 제주

느림의 미학으로 1위 유력한 무대 꾸민 '스우파' 홀리뱅 메가크루 미션 (영상)

'스트릿 우먼 파이터' 홀리뱅이 메가크루 미션에서 힙합의 끝을 보여줬다.

인사이트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스트릿 우먼 파이터' 홀리뱅이 메가크루 미션에서 팀 색깔을 확고히 보여줬다.


지난 28일 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는 'K-POP 4대 천왕 미션'에서 살아남은 일곱 크루의 '메가 크루 미션' 무대가 공개됐다.


'메가 크루 미션'은 많은 인원으로 각 크루의 특색과 개성을 살려 초대형 퍼포먼스를 선보여야 하는 미션으로, 두 번째 탈락 크루가 걸려있다.


각자 자신만의 스타일로 팀 색깔을 확실히 보여주며 감탄을 자아냈지만 그 중에서도 홀리뱅은 제대로 시청자들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홀리뱅은 최대 인원임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합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느린 템보에도 굵직한 박자감을 살린 홀리뱅. 이들은 그다지 대중적이지 않은 노래를 선곡했음에도 불구하고 한 번에 무대에 집중할 수 있게 하는 저력을 보여줬다.


노래 중반부부터는 빠른 템포의 리듬에 역동적인 무브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파이트 저지들의 극찬이 이어진 가운데 높은 점수가 공개되자 허니제이와 홀리뱅 크루 역시 그간 고생한 것들이 생각나는 듯 끝내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그간 리더로서 느꼈을 무게감에 대해 공감한 다른 크루들도 "수고했다"라는 위로를 건네며 훈훈한 장면이 펼쳐졌다. 허니제이는 "걱정이 많았는데 생각보다 좋은 점수가 나왔다. 이 기운 받아서 남은 대중투표 점수도 잘 나왔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홀리뱅 못지 않게 라치카와 코카 앤 버터, 훅도 화려한 무대를 보여줬다. 프라우드먼은 하나의 무대로 작품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을 줘 감탄을 자아냈다.


다음주 방송에서는 원트와 YGX의 무대가 공개된다. 또한 두 팀의 파이트 저지 점수와 함께 글로벌 투표 결과가 합산된 일곱 크루의 '메가 크루 미션' 최종 순위도 공개돼 궁금증을 높인다.


과연 메가 크루 미션 결과에 따라 두 번째로 탈락할 팀은 어느 팀이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YouTube 'Mne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