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감독이 주연만 하는 공유X이병헌을 까메오로 캐스팅한 비법

인사이트넷플릭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이 배우 공유와 이병헌을 캐스팅한 비화를 밝혔다.


28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을 연출한 황동혁 감독이 화상 인터뷰를 진행하고 작품과 배우들에 대한 비하인드 이야기를 털어놨다.


국내외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작품인 만큼 출연한 배우들에 대한 반응도 뜨겁다. 그중 모델 출신으로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한 정호연에 대한 반응이 엄청났다.


황동혁 감독은 "새벽 역할은 오디션도 많이 봤고 미팅도 많이 했는데 참신한 사람을 쓰고 싶었다"라며 "어디서 갑자기 오디션 테이프가 왔는데 그걸 보는 순간 이 사람으로 해야겠다 싶더라. 목소리톤과 분위기가 완전 이 친구다 싶었다"라고 정호연을 캐스팅한 비화를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더불어 황동혁 감독은 작품에 특별출연한 공유와 이병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황 감독은 "공유 씨와는 평소 친하게 지냈는데 개인적인 자리에서 부탁했더니 바로 오케이를 해줬다. 갑자기 캐스팅을 하게 되었는데 작품의 시작과 끝을 장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병헌 씨의 경우에는 '남한산성' 이후 계속 연락을 주고 받았다. 그러다 기분 좋은 술자리에서 슬쩍 이야기했는데 흔쾌히 하겠다고 했다"라며 두 특급배우들의 출연이 수월하게 성사됐음을 전했다.


'오징어 게임'은 황동혁 감독에게 힘들었지만 의미있는 작품이다. 그는 "처음 해본 시리즈였는데 평생 꼬리표처럼 따라다니는 작품이 될 것 같다"라며 "부담이자 영광, 훈장이자 부담이다"이라는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로, 최근 해외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