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쌍둥이 임신' 황신영 "드디어 내일 수술"...출산 하루 남아

인사이트Instagram 'shinyoung_h'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세쌍둥이를 임신한 개그우먼 황신영이 출산을 하루 앞두고 떨린 마음을 전했다.


25일 황신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이제 니큐자리 하나만 더 확보되면 드디어 내일 수술인가요? 오늘따라 너무 떨리네요"라고 글을 올리며 근황을 알렸다.


사진 속 황신영은 입원 중인 병원에서 과일을 먹으며 쉬고 있는 모습이었다.


이후 황신영은 "첫째랑 셋째 심장소리 체크 중"이라며 침대에 누워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hinyoung_h'


그는 "과연 내일 수술할지, 월요일에 만출할지. 하루 차이인데 내일 애들 꼭 만나고 싶네요. 니큐 한자리 꼭 나와라"라고 출산을 곧 앞두고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전날에는 몰라보게 부은 발 사진을 올리며 "딱 이틀만 버텨달라"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앞서 황신영은 세쌍둥이 출산을 위해 병원에 입원한 근황을 공개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hinyoung_h'


5살 연상의 비연예인과 2017년 결혼한 황신영은 인공수정으로 세쌍둥이를 임신했다.


황신영은 최근 몸무게가 104kg까지 늘어나기기도 했다.


특히 그는 임신으로 인해 휠체어를 타고 다니는 것은 물론 발이 퉁퉁 부어 제대로 일어서지 못하는 근황을 공개해 팬들의 응원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shinyoung_h'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