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할 가치도 없는 크루"...친한 연예인 섭외한 '원트'에 '스우파' 모니카가 한 말 (영상)

인사이트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스트릿 우먼 파이터' 메가 크루 미션의 '셀럽' 섭외를 두고 각 크루 의견이 엇갈렸다.


지난 24일 공개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는 메가 크루 미션을 받고 무대를 준비하는 각 크루들의 모습이 담겼다.


크루의 인맥과 섭외력을 총동원해 메가 크루를 구성해 달라는 미션에 각 크루는 의지를 다졌다.


기존 크루원 뿐만이 아니라 외부 댄서들의 섭외까지 필요한 미션인 만큼 각 크루는 "한 팀은 무조건 연예인 데리고 올 거야", "셀럽 댄서들 또 엄청 데리고 오겠네" 등 특정 크루를 겨냥하는 발언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원트는 "얼마나 괜찮은 인맥을 동원했느냐"라며 크루원 아이즈원 출신 이채연에게 "너의 인맥을 총동원할 때야"라고 했다.


반면 YGX와 홀리뱅은 "셀럽 없어도 된다", "셀럽 그만 찾자. 그냥 우리 거 하자"라고 연예인 섭외에 의존하지 않았다.


이채연은 "아이돌 친구들을 섭외했다"며 친한 연예인을 섭외했다고 했고 원트 메가 크루 미션에는 최유정, 이브, 이영지가 함께 했다.


로잘린은 "대중 투표가 있지 않느냐. 셀럽 분들의 힘이 필요했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코카앤버터 크루의 리헤이는 "원트에 연예인 다 들어갔네"라고 말했고 프라우드먼의 모니카는 "댄서가 아닌 사람들은 다 떨어졌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모니카는 "배틀 붙을 가치도 없는 크루랑은 붙고 싶지도 않다"고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홀리뱅의 허니제이 또한 "원트가 또 1등하겠네요. 실력은 둘째치고 인기 투표로 계속 순위가 결정된다는 게 조금 힘들다"고 털어놨다.


해당 영상을 접한 시청자는 "이렇게 보니 마인드가 다르긴 하다", "예고편이라 셀럽이 언급된 부분은 의도적으로 편집됐을 수도 있다" 등 다양한 반응으로 갈렸다.


예고편 공개로 시청자 사이에 긴장감을 더욱 높인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YouTube 'Mnet 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