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만 원짜리 '루이비통 가방' 잘라 브라톱 만든 '영앤리치' 현아 (사진)

인사이트Instagram 'hyunah_aa'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중학생 시절부터 가수로 활동하며 또래보다 많은 돈을 번 현아가 세상에 단 하나뿐인 '명품 브라톱'을 만들었다.


24일 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두호야 고마워 루이똥"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서는 루이비통 로고가 돋보이는 브라톱을 착용한 현아의 모습을 볼 수 있다.


현아와 그의 스타일리스트는 핑크색 레이스와 명품 가방을 조합해 색다른 무대 의상을 만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Instagram 'hyunah_aa'


대형 명품 백을 자르는 과정도 공개한 현아는 '센스' 있는 스타일리스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멋진 무대를 위해 명품 백도 과감히 자르는 그의 '쿨'한 모습에 많은 이들이 부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현아는 남자친구인 던과 함께 지난 9일 'PING PONG'이라는 곡으로 컴백했다.


현아&던의 'PING PONG'은 사랑에 빠진 연인의 모습을 탁구공에 비유한 귀여운 노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yunah_a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