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6 -6℃ 인천
  • -8 -8℃ 춘천
  • -2 -2℃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2 -2℃ 전주
  • -2 -2℃ 광주
  • -3 -3℃ 대구
  • 2 2℃ 부산
  • 5 5℃ 제주

EU, 아이폰 포함한 스마트폰 충전 단자 'C타입'으로 통일하는 법 발의

유럽연합(EU)이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 충전 방식을 USB-C 케이블로 통일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유럽연합(EU)이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 충전 방식을 USB-C 케이블로 통일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자체 규격인 '라이트닝 케이블'을 고집해온 애플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23일(현지 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유럽연합진행위원회(EC) 이날 USB-C를 스마트폰 충전 케이블 표준 방식으로 정하는 내용의 법안을 제안했다.


EC는 내년 중 법안을 확정하고 1년 유예기간을 거쳐 2024년 중반부터 충전기 표준화 법을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씨넷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he Verge


EC가 충전기 표준 통일을 법으로 강제하게 된 이유는 환경보호를 위한 것이다. EC는 충전기 표준 통일로 매년 1만 1000톤에 달하는 전자기기 쓰레기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EC에 따르면 보통의 유럽인들은 최소 3개 이상의 모바일 기기 충전기를 보유하고 있다. 조사 대상 가운데 38%는 기기와 호환되는 충전기를 찾지 못해 충전을 하지 못하는 불편한 경험을 한 번 이상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티에리 브레튼 EU 내수시장 담당위원은 "점점 더 많은 기기들이 판매되면서 서로 호환되지 않거나 꼭 필요하지 않은 충전기가 갈수록 더 많이 팔리는 관행에 종지부를 찍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법안에 따라 EU 소비자들은 모든 휴대형 전자기기에 단일 충전기를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다"이라며 "(이번 조치는) 편의성을 제고하고 쓰레기를 줄이는 중요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충전기 표준 도입 법안이 발효될 경우 가장 큰 타격을 받을 업체는 애플이 될 전망이다.


현재 애플은 독자적인 '라이트닝 케이블'을 고수하고 있다. 삼성 등 대부분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기기는 USB-C 방식 충전기를 사용하고 있다.


애플은 충전기 표준을 강제할 경우 혁신이 저해될 것이라 우려하면서 "결국에는 이로 인해 유럽뿐만 아니라 전 세계 소비자들이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티에리 브레턴 EU 내수시장 담당 집행위원은 "충전기 표준화는 혁신에 반대되는 입법이 아니라 유럽 소비자들을 위한 것"이라면서 "누구에게도 불리하지 않다"고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