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UN브로드밴드위원회에서 '미래 감염병 관리를 위한 ICT 및 글로벌 협력의 중요성' 리포트 발간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KT가 국제연합 브로드밴드위원회에서 '감염병 관리를 위한 ICT 및 글로벌 협력의 중요성' 제목의 감염병 관리 워킹그룹 리포트를 발간했다고 23일 밝혔다.


KT는 지난 19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브로드밴드위원회 가을 정기총회에서 리포트 내용을 발표했다. 보고서의 주요 내용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적 노력 및 우수사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얻은 가치 있는 교훈, 향후 발생 가능한 팬데믹(감염병 최고 경고등급) 극복 위한 글로벌 협력 방안에 대한 제언 사항 등이다.


브로드밴드위원회는 국제전기통신연합과 UN교육과학문화기구가 공동 주관하고 UN이 지원해 2010년 출범한 비상설 국제기구다. 각국 정상, 정부 및 정책기관 고위관료, 글로벌 정보통신기술 기업 최고경영자, UN 및 ITU 등 국제기구 대표, 학계 저명인사 등이 참여한다. 우리나라에서는 구현모 대표가 유일한 위원으로 참여 중이다.


KT의 구현모 대표가 의장을 맡고 있는 '감염병 관리 워킹그룹'에는 르완다 폴 카가메 대통령, 화웨이, 싱가포르 정부 관계자 등을 포함해 총 16명이 참여하며, 코로나19 대응을 중심으로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각 국가의 대응 사례 분석을 진행했다. 이 결과를 토대로 KT는 글로벌 감염병 공동대응 체계의 구체적 방향성을 제시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1년 간의 활동으로 통해 이 리포트를 작성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


리포트를 통해 KT는 감염병 관리 워킹그룹이 분석한 아시아, 유럽, 북미, 아프리카 14개나라의 코로나19 대응 전략과 ICT 활용 사례를 바탕으로, 새로운 감염병에 대처할 수 있도록 ICT 기반을 둔 감염병 대응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리포트는 브로드밴드위원회 위원들의 최종 의견수렴 후 10월중 브로드밴드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배포될 예정이다


KT는 감염병 관리를 위한 다양한 ICT에 기반을 둔 솔루션을 개발해 왔고, 감염병확산방지플랫폼, 콜체크인 등을 통해 한국의 코로나 대응에도 기여했다. KT는 이번 리포트가 미래의 ICT를 활용한 감염병 대응책 마련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며, 감염병 관리를 위한 활동으로 지속적으로 할 예정이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총회에는 KT를 비롯해 르완다 폴 카가메 대통령, ITU 훌린짜오 사무총장, GSMA 마츠 그란리드 사무총장, 시스코·노키아·에릭슨 등 글로벌 기업 최고경영자 등 50여 명의 위원들이 참석했다.


총회에서 함께 발표된 2021브로드밴드위원회 연차보고서에는 KT의 핵심 추진 사항이자 전세계적으로 화두인 ESG 경영사례가 게재 됐다. KT의 차별된 ABC(AI, 빅데이터,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한 ESG 경영 사례와 더 많은 글로벌 기업이 ESG 경영에 참여해야 한다는 메시지가 포함돼 위원들의 주목을 받았다.


KT 구현모 대표는 "감염병 관리를 위한 ICT 활용이 적시에 효율적으로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관련 데이터와 네트워크의 규제를 유연하게 만들 필요가 있다"며 "데이터 공유와 국가간 정책조율을 위한 글로벌 민관협동 감염병 대응 관리방식을 준비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