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S22 '블랙+그린+핑크+화이트' 4가지 컬러로 출시한다"

인사이트LETSGO DIGITAL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삼성전자가 오는 2022년 상반기 출시 예정인 갤럭시 S22가 블랙, 그린, 핑크 골드, 화이트 등 네 가지 색상으로 출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지난 21일 IT전문매체 레츠고디지털에 따르면 갤럭시 S22와 갤럭시 S22+는 블랙, 그린, 핑크 골드, 화이트 네 가지 색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매체는 시리즈 내 상위 모델인 갤럭시S22 울트라는 블랙, 다크 레드, 화이트 등 세 가지 색상으로 출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렛츠고디지털은 "삼성은 갤럭시 S22 트리오를 몇 가지 추가 색상으로 출시할 것이며 일부는 삼성 온라인 쇼핑몰에서 독점적으로 판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LETSGO DIGITAL


모바일 신제품 정보에 정통한 중국 IT 블로거 아이빙저우에 따르면 갤럭시 S22 시리즈는 오는 12월 출시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지난 10년간 삼성전자는 갤럭시S 시리즈 신작을 연초에 내놓는 전략을 고수해지만 올해는 이런 관행을 깨고 일정을 크게 앞당기겠다는 것이다. 


이 소문이 사실이라면 삼성전자가 애플, 샤오미, 오프 등 업체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고자 조기 출시라는 승부수를 거는 셈이다.


다수 소식통과 IT 매체 사이에서도 갤럭시S22 연내 조기 출시를 점치는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LETSGO DIGITAL


알려진 바에 따르면 갤럭시S22 시리즈의 전체적인 디자인은 전작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화면 크기는 6.06인치(15.4㎝)까지 작아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가 6인치미만 화면을 탑재한 플래그십스마트폰을 출시한 것은 5.8인치 '갤럭시 S10e'가 마지막이다. IT 팁스터 아이스 유니버스는 갤럭시 S22+와 갤럭시 S22 울트라의 화면 크기를 각각 6.7인치와 6.8인치일 것으로 전망했다.


이 밖에도 크기가 줄면서 전작보다 배터리 용량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갤럭시 S22는 3,700mAh 배터리를, 갤럭시 S22+는 4,500mAh 배터리를 탑재될 전망이다. 울트라는 5000mAh 배터리가 적용될 것으로 예상했다.


갤럭시S22, 갤럭시S22+는 5000만 화소 메인 카메라, 1200만 화소 광각 카메라, 10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등을 장착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울트라의 경우 개선된 1억800만화소 적용이 예상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