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그란 얼굴'이 콤플렉스라는 아이돌 연습생에 오은영 박사가 건넨 위로 (영상)

인사이트네이버 NOW. '등교전 망설임'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오은영 박사가 외모 콤플렉스를 갖고 있는 아이돌 연습생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지난 21일 네이버 NOW.(나우)를 통해 MBC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 프리퀄 '등교전 망설임'이 방송됐다.


이날 오은영은 3학년 연습생들의 외모 콤플렉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자 연습실을 방문했다. 그곳에서 나온 연습생들의 끝없는 콤플렉스 나열은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그중 박효림 연습생은 "동그란 얼굴이 콤플렉스"라며 만두, 호빵, 찐빵 등이 별명이라고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NOW. '등교전 망설임'


연습생들의 미모에 대한 고민에 오은영 박사는 아이들을 데리고 성형외과로 향했다. 그곳은 오은영 박사가 30년 만에 만나는 '남사친'(남자 사람 친구) 윤인대 전문의가 의사로 있는 병원이었다.


성형외과를 방문한 박효림 연습생은 "원래 동글한 얼굴이 콤플렉스였는데, 오디션 참가 후 다른 연습생들보다 못한 제 자신에 자존감이 많이 낮아졌다. 방송에 너무 뚱뚱하게 나올까 봐 걱정된다"라며 감춰둔 속마음을 고백했다.


그러자 윤인대 전문의는 "무작정 단점을 찾기보다는 본인 외모의 장점도 찾아봐야 한다"라며 해결책을 제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NOW. '등교전 망설임'


오은영 박사 역시 "효림이는 활짝 웃을 때 제일 예쁜데 웃으면 볼이 더 빵빵해 보일까 봐 못 웃는 거 같다. 활짝 웃으면 훨씬 예쁠 거야"라며 따뜻한 응원을 보냈다.


두 사람의 따뜻한 조언에 박효림 연습생은 조심스레 활짝 웃기 시작했다.


이후 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왜 나만 얼굴에 살이 많을까' 생각했는데 (선생님들의 조언들 듣고) 이것도 매력 포인트가 되는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요새는 입도 안 가리고 웃는다"라고 말하며 미소 지어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NOW. '등교전 망설임'


YouTube '방과후 설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