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지금까지 모은 재산 부모님에 전부 드렸다..."상금 수익만 140억"

인사이트Mnet 'TMI NEWS'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리치 언니'로 불릴 만큼 엄청난 재력을 가진 전 골프선수 박세리의 남다른 효심이 전해졌다.


지난 22일 방송된 Mnet 'TMI NEWS'에서는 '연예계 대표 센 언니 베스트 15' 순위가 공개됐다.


이날 6위에는 박세리(45)가 이름을 올렸다.


박세리는 지난 1997년 외환위기 당시 IMF 구제 금융을 지원받으며 전 국민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던 시절 LPGA US 여자오픈 우승을 거머쥐며 실의에 빠진 국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이 되어 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TMI NEWS'


이후 박세리는 재력에서만큼은 누구보다도 '센 언니'가 됐다.


박세리가 여태까지 골프 우승상금으로 벌어들인 수익만 총 1,258만 달러, 한화 약 140억 원이다.


여기에다 박세리는 수많은 광고에 출연하며 돈을 모았고, 과거 E채널 '노는언니'에 출연해서는 13억 원 요트도 당장 결제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할 정도로 엄청난 부를 축적했다.


또 그는 '노는언니' 1주년을 기념해 커피 차, 분식 차도 아닌 프리미엄 와인 트럭을 준비하는 남다른 클래스를 보여주기도 했다.


그런데 최근 박세리는"이제부터 (돈을) 열심히 벌어야 된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TMI NEWS'


그 이유는 박세리가 그간 모았던 모든 재산을 다 부모님께 드렸기 때문이었다.


그는 직접 설계하고 인테리어한 대전 대저택을 부모님 명의로 해놓기도 했다.


부모님에게 해드리는 것은 절대 아깝지 않다는 게 그의 설명이었다.


어린 나이부터 국위선양에 힘쓰고 국민들에게 꿈과 희망이 돼줬던 박세리가 재력과 함께 효심까지 드러내자 많은 사람들은 큰 찬사를 보냈다.


인사이트Mnet 'TMI NEWS'


※ 관련 영상은 25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TMI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