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까지 연습하고 집 가는 '스우파' 가비에게 이효리가 차비로 10만원 주며 한 말

인사이트Mnet 'TMI NEWS'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댄서 가비가 과거 가수 이효리와 함께 활동했던 당시를 회상하며 미담을 공개했다.


지난 22일 Mnet 'TMI NEWS'에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 특집으로 프라우드먼 모니카와 라치카 가비가 출연했다.


이날 '연예계 대표 센 언니'를 주제로 다룬 만큼 이효리가 7위에 랭크됐다.


게스트로 출연한 가비는 "효리 언니와 '블랙(BLACK)', '화이트 스네이크(White snake)' 무대를 같이 했다"며 "여자 댄서들 사이에서는 레전드 같은 분이라 너무 영광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TMI NEWS'


이어 가비는 "실제로 만나 봤는데 말 그대로 너무 나이스한 분이셨다"며 "새벽에 연습 끝나고 집에 가라면서 (차비로) 10만 원을 그냥 주신 적도 있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가비가 감동받은 것은 이효리가 차비를 건네며 한 말이었다.


가비는 "저희가 '괜찮다'고 거절했더니 (이효리가) '나 돈 많아'라고 하시더라. 그때 진짜 멋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가비는 "효리 언니는 진짜 센 언니"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