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니 뽑고 볼 퉁퉁 부은 채로 '스우파' 특집 방송 찍은 노제

인사이트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댄서 노제가 사랑니를 뽑고도 여전히 여신 미모를 과시해 팬심에 불을 지폈다.


지난 21일 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서는 1회부터 4회까지의 하이라이트 방송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는 첫 탈락 크루인 '웨이비' 리더 노제의 비하인드 인터뷰 내용도 공개됐다.


노제는 "사랑니를 위아래로 두 개 뺐는데 이렇게 붓기가 많이 안 빠졌을 줄은 몰랐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앞서 그는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서도 "아파"라는 멘트와 함께 사랑니를 뽑은 근황을 공개한 바 있다.


노제는 볼이 퉁퉁 부은 와중에도 귀여운 매력을 뽐내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크고 맑은 눈망울과 찹쌀떡 같은 볼살은 애니메이션 '짱구는 못말려' 속 수지를 연상케 했다.


또 노제는 탈락 당시에 느꼈던 심경도 솔직하게 밝혔다.


그는 "사실 하루 정도는 멘붕상태였다가 이후에는 좀 더 현재를 즐기려고 했다. 첫 방영 이후에 스우파 방송 자체가 인기가 좋았다. 그래서 나오길 정말 잘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noze_wayb'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