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등록세만 1천만원"...기안84, 중고차부터 외제차까지 역대 자동차 리뷰 (영상)

인사이트YouTube '인생84'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기안84가 지금까지 본인이 소유했던 자동차를 리뷰했다.


21일 유튜브 채널 '인생84'에는 "EP.8 중고차 연대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기안84는 "지금까지 제가 타던 자동차를 리뷰하려고 준비했다"며 여태까지 본인이 소유했던 자동차 사진을 소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인생84'


26살에 첫 차로 외제차를 선택했다는 기안84는 "궁둥이가 너무 예뻤다. 6개월 정도 탔는데 파워윈도우 고장이 났는데 수리비가 50인데 한 달에 75만원 벌 때라 바로 팔았다"고 설명했다.


외제차를 처분한 뒤 한동안 가성비 위주의 차를 탔다는 기안84는 "차 문을 열었는데 고양이가 튀어나왔다"며 "가식 없는 딜러의 모습에 감격해서 샀다"고 밝혔다.


기안84는 "1년도 안 돼서 차를 바꿨다"며 새 차에 타서 후진하는 자신의 영상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나도 건강하고 세차도 건강했다"며 추억에 잠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그는 6개월에 한 번씩 차를 바꾸는 바람에 취등록세로만 천 만원을 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인생84'


계속해서 중고차와 새 차를 오가며 차를 여러번 바꿨던 기안84는 "한때 앤디 워홀 자동차에 반해 튜닝에 관심이 생겼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적으로 칠하는 게 불법이더라. 벌금 냈다"라며 구독자들에게 주의할 것을 경고했다.


이어 "타고 다니면 다 쳐다보더라. 명절에 가는데 카퍼레이드 하는 줄 알았다"며 튜닝한 차를 탄 지 1년이 지나 엔진이 퍼져 폐차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기안84는 "내가 하는 중고 뽑기는 꽝이 많았다"며 "복받은 인생이면 오래된 차여도 기름만 넣고 살 수 있다. 중고차 살 때는 운명에 맡겨라"라는 조언을 남겼다.


YouTube '인생84'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