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이 등장하면서 신민아·김선호와 삼각관계 시작된 '갯마을 차차차' (영상)

인사이트tvN '갯마을 차차차'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갯마을 차차차'에서 김선호, 신민아, 이상이의 본격적인 삼각 로맨스가 시작됐다. 


18일 방송된 tvN '갯마을 차차차'에서는 윤혜진(신민아 분), 홍두식(김선호 분), 지성현(이상이 분)의 미묘한 기류가 그려졌다. 


이날 노래자랑을 마치고 돌아오던 홍두식은 우현이 지성현과 마주쳤다. 오랜만에 윤혜진과 마주한 지성현은 윤혜진을 "많이 아끼는 후배"라고 했다. 


조남숙(차청화 분)은 "둘만의 묘한 기류가 흐른다"라고 말해 긴장감을 높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갯마을 차차차'


윤혜진이 출근을 핑계로 술자리에서 먼저 일어나자 지성현은 "집까지 바래다주겠다"며 함께 일어섰다. 이에 홍두식도 급하게 일어나 합류하더니 지성현에게 "치과 데려다주고 우리끼리 술 마시자"라고 제안한다.


옆에서 이를 보던 윤혜진은 "왜 나 빼고 술을 마시냐"며 두 사람과 함께 두식의 집으로 향했다. 지성현이 잠깐 화장실에 가자 윤혜진은 홍두식에게 "나 빼고 여기 데려온 이유가 뭐냐?"며 두식을 추궁했다. 


두식은 "병원 좀 가봐라. 자의식 과잉이다. 모든 사람이 너한테 관심 있는 게 아니다"라고 했고 윤해진은 "선배한테 쓸데없는 말 하지 마. 특히 그날 밤 일"이라며 투닥였다. 


화장실에서 나온 지성현은 이런 두 사람의 모습을 보며 잠시 머뭇거리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tvN '갯마을 차차차'


지성현이 "욕심 안 부리고 진짜 너를 필요로 하는 사람을 위해 내려왔구나 싶었다"며 혜진을 칭찬했는데 홍두식은 폭소를 터뜨리며 대화를 나누는 지성현과 윤혜진 사이에 기어들어 방해했다. 


세 사람은 여러 게임을 하다가 점점 취기가 올라 그 자리에서 함께 잠들었다. 


다음날 세 사람이 함께 나오는 모습을 조남숙이 목격했다. 이때 홍두식은 지성현에게 "라면 먹고 갈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네이버 TV '갯마을 차차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