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이상화와 돈 관리 각자 해...10만원 넘는 건 아내가 산다"

인사이트KBS Joy '국민 영수증'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가수 강남이 아내 이상화와 돈 관리를 각자 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Joy '국민 영수증'에는 강남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전 국가대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이상화와 결혼한 지 2년이 된 강남은 여전히 꿀 떨어지는 신혼 분위기를 자랑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던 중 MC 김숙은 "돈 관리는 누가 해요?"라고 질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국민 영수증'


이에 강남은 "돈 관리는 각자 따로따로"라고 밝혔다.


그는 생활비와 같은 공용은 각자 1백만 원씩 내서 지출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강남은 "약간 큰 것들은 상화 씨가 내는 거 같아요"라고 말했다.


강남은 "10만 원 위로 나오면 상화 씨가 (카드를) 긁는 것 같고, 떡볶이나 호떡같이 자잘한 건 거의 제가 내고"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국민 영수증'


이후 강남의 지출 내역서에서는 '게임기' 비용으로 50여만 원을 소비한 것을 볼 수 있었다.


강남은 "상화 씨의 허락을 받고 샀어요. 상화 씨는 제 허락을 안 받고 쓰는 데 저는 허락을 받아요. 항상 아내 말이 더 맞는 것 같아요"라고 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강남과 이상화는 지난 2019년 결혼했으며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을 통해 결혼식 과정 및 신혼 생활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인사이트KBS Joy '국민 영수증'


인사이트Instagram 'kangkangna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