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는내내 지루vs하루 만에 다 봤다"...반응 엇갈리는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실시간 후기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베일을 벗었지만 호불호 갈리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 17일 전 세계 넷플릭스에는 목숨을 건 456억 원의 한국형 서바이벌 게임을 다룬 '오징어 게임'이 공개됐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배우 이정재, 박해수, 오영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등이 벼랑 끝에 몰려 서바이벌 게임에 참가한 캐릭터로 변신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어릴 적 놀이를 성인이 된 후에 경제적 빈곤과 어려움에 몰린 사람들이 큰 상금을 걸고 게임에 임하는 모습을 소름 돋게 그려내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그러나 팬들의 기대와 달리 '오징어 게임'은 공개 이후 상반된 평가를 받고 있다.


'오징어 게임'을 두고 팬들은 그동안 보지 못했던 자극적인 스토리와 설정, 손에 땀을 쥐는 소름 돋는 연출을 기대한 게 사실이다.


하지만 막상 '오징어 게임'이 베일을 벗자 시청자들은 "긴장감 0, 보는 내내 지루하다 못해 눈살 찌푸려지는 전형적인 한국 드라마", "1화 봤는데 그다지 다음 편 보고 싶은 마음이 없어서 껐다" 등 생각보다 지루하다고 평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왓챠


뿐만 아니라 "쓸데없이 길고 감성적이고 자극적으로 연출해서 점점 보기가 힘들고 싫어진다", "대대적으로 광고한 것치고 배우 활용도가 제로에 가깝다" 등 연출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와 달리 "1화만 노잼이지 꽤 재밌다", "클리셰적인 장면들도 많았지만 전체적으로 완성도 있고 몰입도 높다" 등 갈수록 흥미진진해진다고 호평했다.


이처럼 상반된 평가를 받고 있는 '오징어 게임'이 일각의 혹평에도 전 세계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주목된다. 


인사이트왓챠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