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EDM 테마로 한 라이브 공연 '틱톡 뮤직나이트 하우스파티(#HouseParty)' 개최

인사이트사진 제공 = 틱톡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틱톡이 추석 연휴를 앞둔 내일(17일) EDM 테마의 라이브 무대 '틱톡 뮤직나이트 하우스파티(#HouseParty)'를 진행한다.


EDM을 테마로 한 이번 틱톡 뮤직나이트 하우스파티는 알렌 워커를 비롯해 데이비드 게타, 리햅 등 세계적인 DJ들의 화려한 무대로 팬들의 기대감을 모은다.


이외에도 국내 실력파 아티스트 숀과 코나를 비롯해 베트남, 일본, 태국 등 8개 아시아 지역의 아티스트 15팀의 다채로운 무대를 만나볼 수 있으며, 특히 베이비노머니, 위어드 지니어스, 비올렛 워티에 등 틱톡에서 콘텐츠 배경 음악으로 바이럴되며 곡 뿐만 아니라 뮤지션으로서 이름을 알린 아티스트들의 감각적인 퍼포먼스가 예고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틱톡 뮤직나이트 하우스파티는 내일(17일) 저녁 8시 30분 틱톡 뮤직나이트 계정을 통해 생중계되며, 틱톡 앱만 있다면 누구나 무료로 즐길 수 있다.


틱톡 관계자는 "추석 연휴을 맞아 아시아 각국 아티스트들의 공연을 보다 안전하게 즐기면서 힐링할 수 있도록 틱톡 뮤직나이트를 준비하게 되었다"며 "하우스파티를 테마로 한 일렉트릭 댄스 뮤직의 매력 외에도 틱톡 라이브 공연의 묘미까지 보다 생생하게 만나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9회차를 맞은 틱톡 뮤직나이트는 틱톡의 대표적인 라이브 정기 공연 중 하나다. 힙합, 시티팝, 로파이 등 매회 다른 장르의 무대로 아시아 지역 다양한 뮤지션들의 음악을 폭넓게 경험할 수 있다.


또한 핑크스웨츠, 펜타토닉스, 라우브, 코난 그레이, 볼트보이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스페셜 게스트로 무대에 오르며 틱톡 사용자들의 귀를 즐겁게 한 틱톡만의 문화 콘텐츠 활동으로 평가받고 있다. 


틱톡 뮤직나이트는 한국을 비롯해 베트남,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여러 지역에서 생중계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