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인지데이즈' PD "대본이었다면 이런 엔딩 아니었을 것"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이재석 PD가 '체인지 데이즈'를 연출한 종영 소회를 밝혔다.


14일 이재석 PD는 뉴스엔과 인터뷰를 통해 카카오TV '체인지 데이즈'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체인지 데이즈'는 각자의 이유로 이별을 고민 중인 세 커플이 오랫동안 잊고 지냈던 두근거림을 되찾기 위해 제주도로 여행을 떠나 연인을 바꿔 데이트해본 후 이별, 새로운 연인, 기존 연인 중 결정하는 과정을 담은 예능이다.


방송은 본편 및 부가 영상을 합산해 누적 4700만뷰의 조회수를 기록했고, 넷플릭스 '오늘의 한국 Top10 콘텐츠'에서 상위권에 오르는 등 훌륭한 성적표를 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카카오TV '체인지 데이즈'


하지만 '체인지 데이즈'는 최종 선택에서 세 커플 모두 기존 연인을 선택하며 애청자들의 비난을 받았다. 일부 누리꾼은 기존 연인을 선택한 해피엔딩임에도 불구하고 흥미가 떨어진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나 이들은 현재 연인이 선택한 결말이 판타지 같다며 현실성이 없다고 꼬집었고 대본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 같은 반응에 이재석 PD는 "대본을 써서 했으면 이런 엔딩이 나왔을지 묻고 싶다"며 "당연히 대본은 없다. 제작진도 커플들 최종 선택을 현장에서 바로 듣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세 커플이 모두 기존 연인을 택한 것에 대해서는 "기대를 하지도 않았고 실망을 하지도 않았다"라며 각 커플들의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풀리길 기대했다고 전했다.


한편 '체인지 데이즈'는 뜨거운 인기에 시즌2 제작까지 확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카카오TV '체인지 데이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