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투성이' 된 한소희 나오는 넷플릭스 누아르물 '마이네임' 스틸컷 (사진)

인사이트넷플릭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JTBC '알고있지만,'에서 섬세한 연기를 보여준 배우 한소희의 차기작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14일 넷플릭스 '마이 네임' 측이 주인공을 맡은 한소희의 거칠고 리얼한 모습을 공개했다.


다음달 15일 공개되는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게 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다. 조직과는 또 다른 경찰 세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언더커버 역할을 수행하는 지우는 매 순간 냉혹한 진실을 마주하게 된다.


이번에 새로 공개된 스틸엔 열일곱 번째 생일, 아빠의 죽음을 눈앞에서 목격한 지우가 스스로 범인을 찾기 위해 아빠의 오랜 친구이자 동천파의 보스인 무진(박희순 분)을 찾아가는 순간이 담겨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복수를 위해 조직에 들어가게 된 지우는 짐승의 세계와도 같은 곳에서 살아남기 위해 끊임없이 자신을 갈고닦는다.


짧은 단발머리에 가죽 재킷을 걸친 지우로 완벽 변신한 한소희는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특히 상처투성이인 얼굴로 권투 글러브를 낀 채 무진에게 맞서는 지우의 모습은 '마이 네임'에 대한 기대를 더욱 끌어올린다.


'마이 네임'을 찍은 한소희는 "심각한 몸치라는 걸 처음 알았다. 액션 스쿨을 월, 화, 수, 목, 금을 다 나가면서 점차 변화됐고, 완벽하게 합을 끝냈을 때 쾌감 때문에 즐겁게 촬영했다"라며 부단히 노력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메가폰을 잡은 이는 '인간수업'으로 인기를 끌었던 김진민 감독이다. 그는 "한소희 씨가 스스로 해법을 찾아냈던 것 같다. 자신이 뭘 해야 될까라는 고민을 굉장히 열심히 하고 현장에 나와서 그냥 찍을 수 있었다"라며 한소희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이달 초에는 '마이 네임'의 파격적인 포스터가 공개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해당 포스터에는 칼로 누군가를 찌른 듯한 지우의 모습과 피를 흘리고 쓰러져 있는 남성들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처연한 표정으로 누군가를 죽인 듯한 지우의 모습에 많은 이들이 "스토리가 기대된다"라며 더욱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