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X윤아 영화 '기적', 온가족 취향 저격하는 꿀잼 '관람 포인트'

인사이트영화 '기적'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박정민, 임윤아 주연 영화 '기적'이 개봉을 앞두고 세대별 관람 포인트를 공개했다.


오는 15일 개봉하는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은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박정민 분)과 동네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벌써 실시간 예매율 1위를 찍을 만큼 온 가족이 볼 만한 올 추석 '가족 영화'로 꼽히는 '기적'은 전 세대의 취향을 저격할 예정이다.


10대 관객을 불러 모을 '기적'의 첫 번째 관람 포인트는 개성이 살아 숨쉬는 캐릭터들과 이들이 빚어내는 유쾌한 케미스트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기적'


기차역이 유일한 인생 목표인 4차원 수학 천재 준경부터 원칙주의 기관사 태윤(이성민 분), 거침없는 행동파 자칭 뮤즈 라희(임윤아 분), '츤데레' 누나 보경(이수경 분)까지 저마다의 매력이 빛나는 다채로운 캐릭터와 케미스트리의 향연은 신선한 웃음을 이끌어낼 예정이다.


'기적'은 1980년대를 완벽하게 되살려낸 레트로한 볼거리로 2030대 관객의 마음도 사로잡을 것이다.


생활감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준경, 라희의 집과 이들의 연결 고리가 되어주는 폴라로이드 카메라, 카세트테이프와 같은 아날로그 소품들은 레트로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는 20대 관객들에게 신선한 볼거리를 제공하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킨다.


뿐만 아니라 '유머 1번지', '장학퀴즈'와 같은 추억의 프로그램과 시집, 지도책 등 손때 묻은 옛 서적들은 30대 관객으로 하여금 지난 시절의 향수를 일깨우게 하며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물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기적'


또한 '기적'은 모두의 마음을 촉촉하게 적시는 가슴 훈훈한 드라마로 4050대 관객의 취향까지 완벽하게 저격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기찻길은 있지만 기차역은 없는 마을, 모두의 간절한 마음을 모아 마침내 기차역을 일구는 데 성공하고 세상을 향해 나아가는 준경과 마을 사람들의 모습은 가슴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다.


준경과 가족들이 점차 속 마음을 서로에게 털어놓고 하나가 되어가는 과정은 모두의 공감을 자아내는 따뜻한 메시지로 진한 여운을 더한다.


믿고 보는 배우들의 유쾌한 만남으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기적'은 오는 15일 개봉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기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