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웅, 자숙 5년 만에 새 영화로 연기 복귀..."이달 첫 촬영"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엄태웅이 영화 '마지막 숙제'로 스크린에 복귀한다.


13일 엄태웅이 영화 '마지막 숙제'에 출연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마지막 숙제'는 엔픽플·TS나린시네마의 '제1회 장편 상업영화 공모전' 당선작으로, 이정철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최근 첫 대본 리딩을 마쳤으며, 이달 중 첫 촬영에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2022년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인사이트영화 '네버엔딩스토리'


이로써 엄태웅은 2017년 영화 '포크레인' 이후 약 4년 만에 영화 촬영에 임하며 복귀를 앞두게 됐다.


앞서 엄태웅은 2016년 유흥업소 종업원 A씨를 성폭행했다는 혐의로 고소당했다.


그러나 A씨 주장이 허위로 밝혀지면서 엄태웅은 성폭행 혐의를 벗었고 A씨가 무고죄로 1심에서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다만 경찰은 엄태웅에게 성매매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검찰 조사를 받은 엄태웅은 벌금 100만원 약식 기소 처분을 받았다.


논란 후 엄태웅 아내 윤혜진은 개인 유튜브 영상을 통해 목소리로 엄태웅의 근황을 전한 바 있으나 그의 작품 복귀는 오랜만이기에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