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스위트홈보다 높은 '역대급 수위' 예고한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새 포스터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13일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측은 참가자와 관리자들의 강렬한 대비를 담은 스페셜 포스터를 공개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공개된 스페셜 포스터는 거액의 상금을 위해 목숨을 걸고 게임에 참가한 456명의 사람들과 이들을 감시하고 관리하는 가면남들의 모습이 대비되어 담겼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초록과 분홍의 강렬한 색채 대비와 표정 없이 정면을 바라보고 선 모습이 인위적이고 기묘한 분위기를 풍기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름 대신 숫자가 적힌 동일한 초록색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는 참가자들은 인격체가 아닌 숫자로 호명되는 참가자들의 위치를 단적으로 보여줬다.


동그라미, 세모, 네모로 구분된 자신들만의 계급 체계와 가면 뒤로 개개인의 정체성을 숨긴 관리자들 또한 이들이 어떤 이유로 극단적인 서바이벌 게임의 일원이 됐는지 궁금증을 불렀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게임' 


황동혁 감독은 "사회에서 벌어지고 있는 생존을 위한 경쟁과 살아남기 위한 투쟁에서 벌어지고 있는 그대로의 모습이라고 생각했다"며 참가자들이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람들과 다르지 않은 점, 우리 또한 결국 사회 안에서 목숨을 걸고 매일 사투를 벌이며 살아가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오징어 게임'은 절망과 공포, 분노, 슬픔이 뒤섞인 극한의 상황에서도 인간성을 잃지 않는 인물들이 희망을 전달한다.


감독은 "게임에서 볼 수 있는 인물들과 그들이 처한 상황은 언어와 국적을 뛰어넘어 지금 현시대를 살아가는 모두가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작품에 기대감을 높였다.


앞서 공개된 심의 결과표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은 주제, 선정성, 폭력성, 대사 등 부분에서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 판정을 받으면서 역대급 수위를 예고해 팬들의 기대를 모았다.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를 선보일 '오징어 게임'은 오는 17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