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장 했는데 신봉선에 중요부위 공격당하고 괴로워한 정준하 (영상)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방송인 정준하가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급소를 맞는 몸개그로 웃음을 안겼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가 노비로 변신해 '스트릿 노비 파이터'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노래에 맞춰 춤을 추던 신봉선은 호루라기 소리가 들리자 정준하와 몸싸움 아닌 몸싸움을 벌였다. 이때 의도치 않게 정준하의 급소를 발로 차 정준하는 그대로 고꾸라졌다.


하하는 여장을 하고 있었던 정준하에게 "여자 아니라고 하면 쳐줄게"라며 응급처치에 나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당황한 신봉선은 "난 그냥 방석에 앉아 있었다. 밀길래 밀친 거다. 나도 거기를 찰 줄 몰랐다. 사고다"라고 해명했다.


정준하는 평상 위에 앉아 괴로움을 호소했고, 하하는 정준하의 등을 쓸어내리며 위로했다. 미주는 "언니 왜 아파요?"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정준하의 수난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복수심에 불탄 정준하는 신봉선과의 1대 1 대결을 제안했고 해당 게임에서 신봉선에게 턱을 맞게 됐다. 신봉선은 "거기까지 목표는 안 잡았다. 의도한 건 아니다. 잡힌 다리 빼내려다 거기 맞은 거다. 죄송하다"며 재차 해명했다.


이에 정준하는 "이게 무슨 잔치냐. 옷 다 뜯어내고 두들겨 패고. 이런 잔치에 초대하지마"라고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 관련 영상은 2분 4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놀면 뭐하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