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죽으면 젠 잠깐 돌봐줄수 있어?"...사유리 갑작스런 부탁에 얼어붙은 이지혜 (영상)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이지혜가 죽음을 알리는 듯한 절친 사유리의 전화에 깜짝 놀랐다.


지난 9일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측은 본 방송을 앞두고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사유리가 절친 이지혜에게 전화를 걸어 아들 젠을 부탁하는 모습으로 시작했다.


사유리는 "내가 갑자기 죽으면 젠이 혼자가 되잖아. 그러면 우리 엄마, 아빠가 한국에 올 때까지 하루 이틀 정도 젠을 돌봐줄 수 있어?"라고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얼음이 된 이지혜는 "당연하지. 근데 갑자기 왜 그래, 나 무섭게"라고 걱정하는 목소리로 답했다.


이날 사유리는 절친 따루와 함께 템플스테이를 하던 도중 죽음 명상에 임했다.


유서 쓰기를 시작한 사유리는 선뜻 글자를 적지 못했고 자꾸만 젠에게 눈길이 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마침내 사유리는 한 자씩 글자를 적어 내려가며 주변 사람들을 위한 바람부터 누군가에게 못 다한 말을 글로 담았다.


유서를 작성한 뒤 사유리는 "지금까지 하나도 성공 못했던 내가 유일하게 성공했던 것은 젠이 태어나게 한 것이다. 엄마는 먼저 간다"라고 내용을 읽었다.


따루의 눈시울이 붉어진 가운데 사유리가 유서에 어떤 마음을 담았을지 오는 12일 방송되는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YouTube 'KBS Entertai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