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뻔하다vs주인공 행복하면 돼"...원작과 달리 해피엔딩이라 호불호 갈리는 '알고있지만'

인사이트JTBC '알고있지만'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해피엔딩으로 끝난 '알고있지만' 마지막회 방송을 두고 시청자의 반응이 갈리고 있다.


지난 21일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이 원작 웹툰과는 다른 결말로 끝을 맺었다. 웹툰 원작에서 유나비와 박재언이 이어지지 않는 설정이라면, 드라마에선 두 사람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진짜 연인이 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된 '알고있지만' 마지막회에는 박재언(송강 분)을 밀어낸 유나비(한소희 분)가 갤러리에서 박재언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나비는 늦은 저녁 홀로 자신의 작품을 바라보고 있던 박재언을 마주했다. 유나비는 또 한 번 비현실적 운명 앞에 나타난 박재언에게 끌리며 "우리 사귀자"라고 마음을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알고있지만'


유나비의 진심 어린 고백에 박재언은 후회하지 않겠느냐 물었고, 유나비는 "그래도 해볼게"라며 미소 지었다.


사랑의 아픔 속에서 한층 성장한 유나비와 박재언의 재회는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또 '분명 또 나를 아프게 할 거라는 걸 알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라는 내레이션은 설렘 그 이상의 진한 여운을 남겼다.


이렇게 유나비와 박재언은 해피엔딩을 맞게 됐다. 하지만 이 엔딩으로 두고 일부 시청자는 "웹툰 결말이 더 좋다", "너무 뻔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알고있지만'


극중 박재언은 유나비 뿐 아니라 다른 여성들과도 자유로운 관계를 즐기는 일명 바람둥이이다. 때문에 시청자들은 "결국 나쁜 남자한테 가는구나"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그래도 나비가 행복했으면 됐다", "사실 난 박재언 파였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두 사람이 그린 해피엔딩에 만족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알고있지만'은 연애를 하면서 누구나 한 번쯤 겪어봤을 감정 변화를 과감하고 리얼하게 풀어내며 새로운 청춘 로맨스물을 만들었다. 작품은 송강과 한소희의 열연으로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종영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