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시 "성기능 문제 생길 수 있다"는 말에 희비교차한 '뽕숭아학당' 멤버들 (영상)

인사이트TV조선 '뽕숭아학당'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되면 성 기능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는 말에 영탁, 이찬원, 장민호, 김희재가 고개를 숙였다.


지난 18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만나 건강과 관련된 여러 궁금증을 해결하는 시간을 가지는 출연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비뇨의학과 전문의와의 일문일답이 오고 가던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장민호는 "코로나19 확진되면 성 기능에도 문제 생기는 경우가 있냐"라고 물었다.


장민호 외에 코로나19에 걸렸던 영탁, 이찬원, 김희재도 귀를 쫑긋 세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뽕숭아학당'


비뇨의학과 전문의는 "가능성이 있다"라고 답했고, 출연자들은 너무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다.


장민호는 책상에 엎드려 좌절했고, 이를 따라 영탁, 이찬원, 김희재가 같이 엎드려 큰 웃음을 자아냈다.


임영웅과 임윤성이 만세를 하며 기뻐하는 모습과 극명한 대조를 이뤄 시선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뽕숭아학당'


비뇨의학과 전문의는 "근데 가능성에 대한 이야기고 코로나19가 너무 최신의 질환이기 때문에 아직 연구 중이다"라고 부연했다.


이어 그는 "알려져 있는 연구 중에 하나가 코로나19로 여러 가지 합병증이 있는 분들 중 일부 조직 검사를 해보니까 음경 조직에도 코로나바이러스가 침투돼 있는 경우를 발견했고 발기와 관련돼 있는 수많은 메커니즘 중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식의 가능성이 제시됐을 뿐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영탁, 이찬원, 장민호, 김희재는 그제서야 안심의 미소를 지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뽕숭아학당'


네이버 TV '뽕숭아학당'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