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출 의상 입고 '의료사고 흉터' 드러내 팬들 가슴 아프게 만든 한예슬

인사이트Instagram 'han_ye_seul_'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과거 의료사고를 당했던 배우 한예슬의 흉터가 공개돼 팬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지난 6일 한예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파라솔 모양의 이모티콘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는 멋진 바다 풍경과 함께 모래사장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한예슬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미국으로 여행을 떠난 것으로 알려진 한예슬은 흰색 민소매에 핑크색 하의를 입고 독보적인 패션 센스를 뽐냈다.


그런데 그가 입고 있는 민소매 사이로 커다란 흉터가 살짝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Instagram 'han_ye_seul_'


한예슬은 지난 2018년 강남 차병원에서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다가 의료사고를 당한 바 있다. 지방종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피부에 화상이 발생한 것이다.


이로 인해 한예슬은 원상 회복이 불가능한 흉터를 갖게 됐고, 보상금으로 1억 원을 받았다.


한예슬에겐 몸이 곧 재산이다. 여자 연예인 같은 경우 화보 촬영이나 시상식 등에서 노출을 해야 하는 경우가 많은데, 해당 흉터 때문에 입는 옷에 제약이 생기게 됐다.


생각보다 큰 흉터에 많은 팬들은 "마음 너무 아파요", "얼마나 속상하셨을까"라며 걱정을 쏟아냈다.


한편 한예슬은 배우 출신의 10살 연하 류성재와 공개 열애 중이다.


인사이트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인사이트Instagram 'han_ye_seul_'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