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배구 대표팀, 준결승전서 브라질과 붙는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이재상 기자 =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동메달 이후 45년 만에 메달을 노리는 '라바리니호'가 결승 진출을 앞두고 브라질을 만나게 됐다.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의 0-3 완패와는 다른 결과가 나와야한다.


브라질은 4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배구 8강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로 이겼다.


이로써 이날 터키와의 8강전에서 3-2로 승리했던 한국은 4강서 브라질과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브라질과의 준결승은 6일 오후 1시, 장소는 아리아케 아레나다.


한국과 브라질은 이번 대회 A조에 이미 한 차례 경기를 치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대표팀은 지난달 25일 조별리그 첫 경기서 브라질에 0-3(10-25 22-25 19-25)으로 완패했다.


당시 김연경이 12점으로 분전했지만 페르난다 호드리게스(17점), 가브리엘라 브라가(가비·14점) 등을 막지 못하며 무기력하게 졌다.


브라질은 A조에서 5전 전승으로 세르비아(4승1패)를 제치고 조 1위로 8강에 올랐고, ROC마저 누르고 4강에 올랐다.


역대 전적에서 한국은 브라질에 12승 40패로 크게 밀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하지만 브라질과 첫 맞대결 했던 때와 지금 한국은 분위기가 완전히 다르다.


브라질전 패배 이후 각성한 한국은 케냐, 도미니카공화국, 일본을 연달아 제압했고, 기세를 몰아 8강서 세계 4위 터키까지 무너뜨렸다.


주장 김연경은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는 각오로 경기에 임하고 있다"며 "(준결승은)한 점이 더 중요하다. 그것을 가져가기 위한 노력과 간절함이 필요하다. 열심히 준비했던 대로 경기에 임한다면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