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질타에 '가식 눈물' 흘리다 들키자 "용서해달라"며 또 눈물 호소한 닭갈빗집 사장 (영상)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백종원의 골목식당'서 이중적인 모습으로 백종원에게 질타를 받았던 닭갈빗집 아들 사장이 눈물로 사죄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하남석바대 골목'의 네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관심사는 지난 방송 말미에서 '방송용 눈물' 발언으로 충격을 안긴 닭갈빗집 아들 사장의 행보였다.


닭갈빗집 아들 사장은 백종원에게 식당 위생 등으로 지적을 받은 첫 촬영 후 자신의 태도를 반성하는 듯했으나, 제작진이 나간 후 지인들에게 "카메라가 돌아가고 있어 슬픈 생각하면서 눈물 좀 흘렸다"고 말하는 등 정반대의 언행이 배치해놓은 카메라에 녹화되면서 충격을 안겼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닭갈빗집 사장은 이날 방송을 통해 앞선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주먹을 휘두르고 돈을 뺏고 그런 것들이 범죄인 줄 알았는데 작은 행동도 남들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범죄라는 걸, 다신 하지 말아야 한다는 걸 알게 됐다"며 "상처 받은 분들에게 정말 죄송하다. 한 번만 용서해 달라"고 말했다.


닭갈빗집 사장은 인터뷰를 하면서 또 다시 눈물을 흘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결국 백종원도 다시금 기회를 부여했고, 닭갈빗집 사장은 닭 정육법을 연구하고 소스를 개발하는 등 의욕을 보였다.


사장은 다음주 예고편에서도 백종원이 떠난 뒤 소스를 배우기 위해 함박 스테이크집과 연락을 하는 등 열정적으로 바뀐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닭갈빗집 사장도 '빌런'으로 질타를 받다가 새 사람이 된 '제 2의 홍탁집' 같은 변화를 보일 지 주목되고 있다.


네이버 TV '백종원의 골목식당'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