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색해달랬더니 두피까지 함께 염색한 미용사

via 온라인 커뮤니티

 

염색약을 두피에까지 바른 미용사 때문에 심각한 통증을 겪고 있는 여성의 사연이 누리꾼들의 주목을 받았다.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근 미용실에 다녀온 뒤 한 달째 고생 중이라는 여성의 사연이 게재됐다.

 

사연의 주인공인 A씨는 지난달 10일 오랜만에 레드 브라운색으로 머리카락을 염색하기 위해 한 미용실에 들렸다.

 

당시 미용실의 주인은 사전 테스트도 하지 않고 바로 약을 A씨의 두피에 바르며 염색을 하기 시작했고, 그런 모습을 본 A씨는 불안해하며 서비스를 받았다.

 

염색을 마친 후 집에 돌아온 A씨는 얼마 지나지 않아 머리에 따끔한 통증을 느꼈다. 이후 A씨는 자신의 두피 전체는 물론 뒷덜미와 귀 부분이 빨갛게 물들고 부어오르는 것을 확인했다.

 

깜짝 놀란 A씨는 미용사에게 항의한 뒤 함께 피부과를 방문해 약을 처방받았지만 통증은 쉽게 사그러들지 않았다. 독한 약에도 완화되지 않는 통증에 제대로 일까지 못하게 되자 A씨는 다시 미용사에게 항의했다. 

 

A씨의 항의에 미용사는 "이 약 쓰면서 이런 적은 처음이다. 당신 피부가 예민해서 그렇다"며 자신의 시술에 문제가 없다는 듯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였다.

 

결국 한 달 가까이 두피 통증으로 일을 못한 A씨는 현재 소비자 보호원에 해당 사건을 신고한 상태다. 

 

사연을 전한 A씨는 "여전히 따가움이 심하고 머리카락도 빠지고 있는데 미용사는 한 달이 지나도록 사과 한마디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정연성 기자 yeons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