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살인데도 부모님이 '과잉보호'해 통금 6시·취침 10시 정해져 있다는 여성 (영상)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어머니에게 과잉보호를 받고 있다는 여성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막 스무 살이 된 여대생이 등장했다.


이날 의뢰인은 "어머니가 너무 과잉보호를 많이 하신다. 외동도 아니고 3살 많은 오빠가 있다. 오빠에게는 전혀 그러지 않으신다. 저한테만 과잉보호를 하신다"고 호소했다.


의뢰인은 자신의 통금 시간이 6시라며 "밖에 있을 때 6시만 되면 전화가 온다. 이야기가 좀 길어질 것 같다고 하면 8시부터 끝없이 온다. 그리고 10시 이렇게 되면 뚜껑이 열리신다"라고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또 그는 "나시나 짧은 치마를 입고 못 나가게 하시는 것도 기분이다. 게다가 밤 10시가 취침 시간이다. 새벽까지 휴대폰을 해야 하는데 밤 10시만 되면 엄마가 저 휴대폰 하는지 안 하는지 확인을 하신다. 발소리가 나면 그 순간에 휴대폰 뒤집어 놓고 자는 척을 한다. 남자친구와의 연락도 들키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이수근은 "아무리 어머니가 문자를 하고 짧은 거 입지 마라고 백날 얘기해 봐야 마음만 먹으면 (딸이) 다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서장훈은 의뢰인에게 "너 옷 밖에서 갈아 입으려고 따로 싸가지고 나간적 있지"라고 물었고 의뢰인은 "네. 어떻게 아셨냐"면서 놀라는 모습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의뢰인의 대답에 서장훈은 "거봐, 이건 나도 안다"며 "어머니 아버지 이건 백날 얘기해봐야 (안 된다)"라고 이수근 말에 동감해 웃음을 더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네이버 TV '무엇이든 물어보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