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열받는다, 숏컷이 왜?"…안산 선수 페미 논란에 분노한 김경란

인사이트Instagram 'lanis_studio'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배우 구혜선에 이어 방송인 김경란이 안산의 '숏컷' 논란에 황당함을 표했다.


29일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경란은 "아... 너무 열이 받아서 올려봅니다. 숏컷이 왜?!"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과거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에는 숏컷 머리를 하고 있는 김경란의 다양한 모습이 담겨있다. 김경란은 최근 불거지고 있는 페미니즘 논란에 대해 불쾌감을 표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2020 도쿄올림픽' 양궁 금메달 2관왕의 주인공인 안산이 숏컷 때문에 논란이 되자 구혜선도 한 마디 한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lanis_studio'


그는 "숏컷은 자유"라고 강조하며 '페미니스트'에 대한 지지를 표했다.


구혜선은 페미니스트를 '사회가 여성에게 부여하는 관습적 자아를 거부하고 한 인간으로서 독립적 자아를 실현하기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 옛 사회가 강제한 지위와 역할의 변화를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이고 그로 인해 기회와 자격을 얻기 위하여 움직이는 사람들' 이라고 정의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구혜선은 페미니스트를 혐오적 표현으로 왜곡하고 고립시키는 분위기에 대해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일부 누리꾼은 안산의 짧은 머리와 여대 진학, SNS에서 사용한 일부 언어를 두고 페미니스트나 남성 혐오자가 아니냐며 폭언과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구혜선 SNS / Instagram 'kookoo900'


인사이트안산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