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챙겨 먹어도 아들 모유 수유하느라 살 빠져 출산 1달 만에 '45.6kg' 됐다는 조민아

인사이트Instagram 'cho_minah_'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살이 빠졌다며 출산 후 찾아온 변화에 대해 언급했다.


24일 조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들 강호의 사진을 올리며 근황을 전했다.


조민아는 "출산 한달 후 검진 다녀오면서 아기 예방접종도 같이 했다"라며 통통하게 살 오른 강호의 팔을 공개했다.


이어 그는 "골밀도 검사하면서 키, 몸무게를 측정했는데 45.6kg이다. 삼시세끼 영양소 고르게 섭취하고 간식도 잘 챙겨 먹는데 완모 중인데다 강호 먹는 양이 많아서 살이 계속 빠졌나 보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cho_minah_'


조민아는 비록 자기는 살이 빠졌지만 강호는 몸무게 4.2kg을 돌파했다며 "용쓰기도 열심히 하고 많이 움직여서 살이 탄탄하다"라고 뿌듯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는 "건강하게 자라주고 있어서 고맙다. 엄마가 세상에서 제일 사랑한다"라고 덧붙이며 넘치는 애정을 과시했다.


조민아는 지난해 6살 연상의 피트니스 CEO와 혼인 신고한 뒤 지난 2월 결혼식을 올렸다.


이후 조민아는 지난달 득남 소식을 전해 많은 이의 축복을 받았다.


최근 그는 SNS를 통해 "출산하고 4주가 채 되지 않아 손목, 발목 온몸의 근육과 뼈들이 시리고 아파도 엄마니까 해내고 있다"면서 독박 육아의 현실을 보여줬다. 


인사이트Instagram 'cho_minah_'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