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애 커밍아웃' 하고 악플 달리자 "죄인으로 몰지마" 호소한 전직 여돌

인사이트instagram 'ji.aee'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커밍아웃으로 화제를 모은 그룹 와썹 출신 지애가 계속되는 관심과 악성 댓글에 고통을 호소했다.


23일 지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장문의 글을 올리며 최근의 심경을 솔직하게 밝혔다.


그가 악플러를 고소하겠다는 관련 기사를 캡처해 올린 지애는 "양성애 싫어해도 되고 동성애 싫어해도 된다고. 그냥 내 몸 엮어서만 말하지 말아 달라고요"라고 도 넘은 관심에 지친 마음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제발 그냥 내 몸 얘기 말고 너희 몸 얘기하라고, 그게 다야. 죄인으로 몰지 마"라고 관심을 끊어달라고 부탁했다.


인사이트instagram 'ji.aee'


그러면서 지애는 "그래 나 비정상인으로 생각해 내 알 바 아니야"라며 "너네한테는 비정상이지만 내 주변 사람들한테는 '민초파', '반민초파' 같은 거니까"라고 성 정체성은 단순 선호의 문제일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싫으면 보지 말고 신경 쓰지 말라고 강조한 지애는 "내 사생활인데 이럴 거면 그룹 생활할 때 이렇다, 저렇다 말하지 왜 다들 이제 와서 그래"라고 털어놨다.


지난 1월 지애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자친구가 생겼다며 자신이 양성애자라고 커밍아웃했다.


이후 지애는 여자친구와의 일상을 종종 공개했고 당시에는 많은 이목을 끌지 않았지만 이 사실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빠르게 퍼져 뒤늦게 화제를 모았다.


커밍아웃이 알려진 후 악성 댓글에 시달린 지애는 도 넘은 인신공격을 하는 악플러들에게 최근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인사이트instagram 'ji.ae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