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월 만에 23kg 빼고 '콜라' 먹을수 있게 되자 '눈물' 펑펑 쏟은 김빈우

인사이트Instagram 'binwoos'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방송인 김빈우가 힘들었던 보디 화보 촬영 후 콜라를 보고 눈물을 쏟았다.


지난 22일 김빈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사진의 비하인드는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빈우는 화보 촬영 스튜디오에서 콜라를 든 채로 남편에게 안겨 눈물을 흘리고 있다.


김빈우는 "보디 화보 촬영 중 원장님이 뭐 제일 먹고 싶냐고 물어보길래 숨도 안 쉬고 콜라라고 이야기했다. 근데 마지막 셔터 누르는 순간 내 눈앞에 콜라가 나타났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binwoos'


이어 "남편이 콜라를 건네주는데 지난 5개월 열심히 노력했던 시간이 생각나서 폭풍 눈물이 났다"라고 밝혔다.


김빈우는 "콜라 잡고 울고 있는 거 정말 기가 막히죠"라며 " 근데 이게 꼭 간직하고 싶은 사진이 됐다. 살면서 많은 경험을 해보고 진심으로 다가가고 노력하면 안 되는 건 없다는 것을 깨닫는 시간이었다"라고 보디 프로필 촬영기를 전했다.


끝으로 김빈우는 "멋진 응원의 댓글들 너무너무 감사하다. 여러분도 할 수 있다. 파이팅"이라며 "버킷리스트 보디 화보. 그나저나 또 팬티샷이네? 시아버지 보지 마세요"라는 말을 덧붙였다.


한편 김빈우는 지난 2015년 연하의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둘째 출산 후 몸무게가 75kg까지 증가했다는 김빈우는 최근 운동과 식단 조절로 23kg을 감량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binwoo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