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하니, 코로나19 확진 판정 받았다..."연예계 초비상"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EXID 출신 가수 겸 배우 하니(안희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일 스포티비뉴스에 따르면 하니는 최근 스태프가 코로나19에 확진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가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드라마 촬영 중인 하니는 스태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밀접 접촉했다고 판단해 곧바로 자가키트로 검사했다. 


양성 반응을 확인한 하니는 이후 PCR 검사를 받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에 따라 하니가 촬영 중인 JTBC 드라마 '아이돌'도 비상이다.


하니가 tvN '미생' 등을 집필한 정윤정 작가의 신작으로 화제를 모은 '아이돌'을 촬영 중인 만큼 다른 출연자와 스태프에게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아이돌' 측은 하니의 확진으로 비상 회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동선을 파악하고 접촉 가능성이 있는 출연진, 스태프들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EXID 멤버로 역주행 인기를 누린 하니는 최근 연기자로 전향해 활발한 활동 중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