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영탁, 코로나 확진 판정..."이상증상 느껴"

인사이트TV조선 '뽕숭아학당'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미스터트롯' 영탁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9일 '미스터트롯' TOP6 매니지먼트 뉴에라프로젝트는 "영탁이 코로나19 재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지난 13일 TV조선 '뽕숭아학당'에 출연했던 박태환, 모태범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영탁은 15일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후 영탁은 자체적인 자가 격리를 유지해 왔지만 지난 17일부터 이상 증상을 느끼기 시작했다.


인사이트TV조선 '뽕숭아학당'


다음날 영탁은 재검사를 받았고 결국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영탁은 현재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른 자가격리를 유지하고 있으며, 건강상 특이사항은 없다고 소속사는 전했다.


또한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직원, 현장 스태프들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소속사는 "충분히 안전한 상황이 확보될 때까지 필요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인사이트카카오TV


앞서 박태환, 모태범과 접촉한 '미스터트롯' 장민호는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시설에 입소한 상황이다.


장민호를 제외한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희재, 황윤성, MC 붐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를 하고 있던 상황이었다.


이 가운데 영탁이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으며 연예계에도 코로나 빨간불이 켜진 모양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