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캐스팅' 한다며 미성년자 꼬셔 성폭행했다는 폭로 터진 '엑소 출신' 우이판

인사이트우이판 SNS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엑소 출신 크리스(우이판)가 미성년자 성폭행 의혹에 휩싸였다.


18일(현지 시간) 중국 온라인 커뮤니티 '웨이보(Weibo)'에는 우이판에 관련된 기사가 게재됐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우이판은 캐스팅을 명목으로 여성에게 접근, 늦은 밤 면접 혹은 미니 팬미팅을 빌미로 만남을 요구했다.


사실을 폭로한 여성 A씨는 우이판이 미성년자들과 술을 마시며 성관계를 가졌다고 폭로했다. 또 우이판에 50만 위안(한화 약 8,835만 원)을 받았다고 전했다.


인사이트Weibo


A씨는 "처음 관계를 가졌을 때 떠나고 싶었지만 우이판의 매니저가 협박했다"고 말했다. 우이판이 만족스럽게 놀지 못하게 되면 연예계 생활도 끝이라고 협박까지 한 것으로 알려진다.


또 "우이판은 관계를 할 때 피임을 한 적이 없으며 다른 여자들에게도 약속했던 연예계 지원을 한 번도 실행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우이판에 받은 50만 위안은 반환 중이다. 18만 위안을 반환 완료했고, 나머지는 이체 제한 때문에 나눠서 보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소식을 접한 중국 누리꾼은 우이판에게 진실 해명을 교구하고 있는 상태다. 국내에도 이 같은 소식이 퍼지자 각종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점차 확산되고 있다.


인사이트피해자가 인증한 입금 내역 / Weibo


한편 우이판은 중화권에서 활동하는 중국계 캐나다인 배우이자 가수로, 지난 2012년 SM엔터테인먼트 보이그룹 엑소 멤버로 활동했다.


하지만 그는 약 2년간 활동 후 2014년 전속계약 효력 부존재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결국 우이판은 엑소 멤버로 탈퇴했다.


다만 2022년까지 SM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은 유지된다. 또 한국과 일본을 제외한 지역에서 SM이 매니지먼트 권한을 위탁하여 활동하게 되고 우이판은 그에 대한 매출 분배를 SM에 하게 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