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21' 측 "김영대, 갑작스럽게 하차 요구...동의한 적 없다"

SBS '펜트하우스2'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김영대 측이 하차를 알린 KBS2 '학교 2021'이 즉시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15일 '학교 2021' 측은 "김영대는 출연 계약서를 체결하고 주요 연기자 미팅, 대본 연습 등에 참석하며 7월 첫 촬영 준비를 하던 중 최근 소속사에서 제작진과 상의 없이 갑작스럽게 하차 의사를 표시한 바 있다"고 공식 입장을 냈다.


이어 "제작사와 KBS는 김영대 배우의 하차에 동의한 적 없으며 원만한 합의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학교 2021' 측은 "프로그램 제작진과 공식적인 논의 없이 하차 기사와 동시에 타프로그램 출연 기사가 나간 부분 유감스럽다"며 "추후 결과를 알려드릴 것"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앞서 김영대 측은 '학교 2021'에서 하차하게 됐다고 공식적으로 알린 바 있다.


당초 김영대는 남모를 사연을 지닌 전학생 정영주 역을 맡을 예정이었다.


KBS 간판 청춘물이었던 '학교' 시리즈에 김영대가 합류한다는 소식에 기대감이 모였지만 하차를 결정한 것이다.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하차 소식과 함께 김영대 소속사 아우터코리아 측은 김영대가 tvN '별똥별' 출연을 논의 중이라고 알렸다.


'별똥별'은 연예계를 배경으로 스타를 빛내겠다고 모인 사람들 일명 '별똥별'(별들의 똥을 치우는 별별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김영대는 극 중 청춘 톱스타 공태성 캐릭터를 제안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영대 측과 '학교 2021'이 의견 대립을 보이면서 향후 출연 여부에 눈길이 쏠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