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단발+브라운 염색' 찰떡같이 소화해 감탄 절로 나오는 에스파 닝닝 셀카

인사이트Twitter 'aesbbl'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데뷔 1년도 채 안됐는데 벌써 '대세'로 떠오른 걸그룹 에스파. 


각 멤버마다 가진 개성과 매력이 뚜렷해 인기를 얻고 있는데, 이번에는 늘 강렬한 레드 헤어를 유지했던 닝닝이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해 눈길을 끈다.


13일 닝닝은 팬과 아티스트가 소통할 수 있는 모바일 플랫폼 버블에서 셀카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서 닝닝은 한눈에 못 알아볼 만큼 스타일을 180도 바꾼 모습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aesbbl'


길었던 생머리는 시원하면서도 시크한 느낌의 단발로 잘라냈고, 헤어 컬러 역시 짙은 갈색으로 차분하게 염색했다.


이 같은 머리 스타일은 청순하면서도 신비로운 이목구비와 잘 어우러졌고, 머리를 흐트려도 완벽한 미모를 뽐냈다.


닝닝은 이날 자신의 머리가 가발이 아닌 진짜이고, 문신은 스티커라고 밝혔다. 역대급 미모로 변신한 닝닝의 사진에 팬들 역시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며 감탄했다.


이들은 "진짜 리즈 찍었다", "이목구비가 훨씬 산다", "빨리 방송에서 보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Twitter 'aesbb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